Red Bookstore

빨간책방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201회, 202회 글쓰기의 힘 & 뼈속까지내려가서 써라 잘 들었습니다~
작성자 : 프란시스하
등록일 : 2017.01.03
200회 돌파 먼저 축하드리고요~

201회는 작가 지망생이 많은 빨책 청취자들을 위한 특별코너라고 생각하고, 글쓰기 편 예고 들었을 때는 사실 시큰둥하였답니다. ㅋ
저는 일반 청취자였으므로!

하지만 늘 그렇듯이 습관적으로 수요일마다 내려받아 듣고서는 많은 걸 생각하게 되었네요.
방송 내용처럼 글 쓰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사업하는 사람들에게까지도 통용되는 내용이라니, 정말 극과 극은 통하는 것일까요.

사실 저도 작가 지망생은 아니지만 창작하는 일을 하고픈 사람으로서 많은 자극을 받았습니다.
글은 머리로 쓰는 게 아니라 손으로 쓰는 거다. 정말 가슴에 확 와 닿더군요~
저도 방송 듣자마자 항상 마음속으로만 해야지 해야지 하다가 일단 손으로 먼저 시작하자 당장 행동으로 옮겼답니다. 잘했지요?

중간중간 책 내용과는 반대로 의견 주시는 흑임자 중혁 작가님의 깨알 멘트에 역시 중혁 님은 투덜이~라고 엄지 척! 하였네요.
그런 흑임자님과 같은 반대 의견없이 이 책들을 읽었다면 마치 글쓰기를 수학공식처럼 받아드리지 않았을까? 하고 다시 한번 빨책의 소중함을 느꼈습니다. (ㅋㅋ 오글오글~)
전에는 글쓰기는 단순한 기술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적임자, 흑임자, 신임자님의 생각들을 듣고 다시 정리해보니 글쓰기가 지향하는 문학, 예술, 창작 분야를 이렇게 쉽게 공식화 할 수 없잖아!라고 깨닫게 되더군요. 그와 동시에 초보자, 입문자(또는 슬럼프에 빠진 프로까지? ㅋ)로서는 당연히 받아드려야 하는 중요한 부분도 있어 도움이 되는 책 같았습니다.

저에게 글 잘쓰는 능력이 있었다면 더 빨?아드렸을텐데 나중에 기회되면 제가 가진 다른 능력으로 더 열심히 빨책 정체성에 맞게 빨아드리겠습니다. 그동안 더 열심히 칼을 갈도록 하지요. ^^


방송내용 중에 중혁 님께서 얘기하신 부분에 살짝 반론이 있어 함께 남겨봐요. 학생들 상대로 수업하실 때, 또는 육아하실 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역행간섭효과>

인간의 뇌는 부정적인 정보를 긍정적인 정보에 비해 훨씬 민감하게 받아들입니다. 부정적인 평가를 들으면 두뇌는 전면적인 경계태세로 들어가서 비판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에만 집중합니다. 그러다 보니 비판을 듣기 전에 입력이 된 정보, 즉 칭찬들은 장기 기억으로 넘어가지 못하고 사라집니다. 까맣게 잊는 거죠.

반대로 부정적인 평가를 들은 뒤에는 그다음에 들어오는 정보에는 더 강하게 집중합니다. 기억력도 나아져서 그때들은 이야기는 오래 기억하죠.
비판을 먼저하고 칭찬을 나중에 하면 비판도 격려하는 의미로 알아들어서 좀 더 잘해보려는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됩니다.

칭찬이 먼저인가? 비판이 먼저인가? 답은 분명합니다.

비판으로 정신이 들게 한 뒤 좀 더 긴 칭찬으로 마무리하십시오.
물론 비판 이전에 짧은 칭찬의 도입부가 필요하겠죠. 그것이 긍정적인 동기를 강화하고 새로운 행동을 이끄는 데 보다 나은 방법입니다.

[짧은 칭찬 - 대안을 담은 중간 길이의 비판 - 긴 칭찬]

이 순서가 내가 할 말은 정확히 전달하면서도 상대의 긍정적인 동기를 높여 새로운 행동을 이끌 수 있는 보다 나은 방법입니다.


서천석의 마음 읽는 시간 258페이지 발췌입니다.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686 6월 이다혜의 북클럽 - 퓰리처상 특집! 오은정 2017.06.20 16
685 적임자님의 새 책! 주문하고 기다리고 있어요~ ^^ 첨부파일 프란시스하 2017.06.07 33
684 "일요일의 역사가" 방송 업데이트를 기다리며~~~ 첨부파일 이수아 2017.06.06 30
683 모던 팝스토리 참석 후기 최정선 2017.05.24 63
682 1주년 축하메시지 당첨자 4년만의 메시지 홍정호 2017.05.23 60
681 13.67 책 선정부터 반전. 김현진 2017.05.17 69
680 둘 혹은 셋임자님, 율리시스는요?(발칙한 현대미술사를 듣다가) 김현남 2017.05.01 93
679 이번 방송도 정말 재밌게 들었어요 ^^ 이수아 2017.04.29 92
678 정말 안타까워요 인기글 신현숙 2017.04.28 113
677 꼭 다뤄줬으면 하는 책! 인기글 오마바 2017.04.28 109
676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인기글 최선혜 2017.04.26 102
675 따옴 토마토 잘 먹었습니다. 태선영 2017.04.25 99
674 빨책 항상 감사합니다! 이다윤 2017.04.24 91
673 ㅎㅎㅎ 구국신 2017.04.11 91
672 천천히 스미는... 이후로 확장독서중~~~!!! 인기글첨부파일 이수아 2017.04.10 105
671 동진님~! 추천 부탁드려요~^^ 인기글 이수아 2017.04.08 108
670 죄송하지만 여기에서 스크리브너에 대해 여쭤봐도 되는지요. 한창훈 2017.03.30 99
669 '총균쇠'를 읽고 인기글 정서원 2017.03.29 103
668 빨간 책방과 빨강 책방 인기글 김하나 2017.03.05 210
667 허은실 작가님 방송 잘 들었습니다^^ 인기글 이수아 2017.03.01 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