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윌리엄포크너를 원하며
작성자 : 김현남
등록일 : 2018.05.29
1. 방청신청이 1분만에 매진되는 것을 보며 빨간책방의 인기폭발을 실감해요. 매번 신청일 신청시간 10분전부터 대기하며 계속 새로고침을 누르며 눈을 떼지않고 핸드폰과 컴퓨터에 홈페이지를 띄워놓고 저의 운빨을 시험에 올리죠. 오...이번에도 꼭 성공하게 해주세요. 갈수있고없고를 따지지말고 일단 신청부터 해놓고 보자고....선신청 후조치

2. 버닝이라는 영화를 봤습니다. 하루키의 '헛간을 태우다'가 원작이라고해서 읽었어요. 영화속 대사 중 많은 부분이 이 소설에서 나왔고 여러 모티브들이 하루키 소설에서 가져온듯 보였어요. 우물, 파스타요리, 돌을 꺼내는 것, 벤의 직업 등등이요.  하루키는 자신의 소설 '헛간을 태우다'가 윌리엄 포크너의 단편 '헛간 불지르다'에서 제목을 가져왔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래서 윌리엄 포크너의 단편집을 읽게 되었는데 아주 푹 빠졌어요.
 버닝영화에서 시작된 저의 독서이력은 하루키 단편, 윌리엄포크너 단편, 그리고 윌리엄포크너 장편 [소리와 분노]에까지 이르렀습니다.
 길고길게 구구절절 저의 요즘 읽는 책을 소개했는데요, 이 얘기를 왜 빨간책방 게시판에 쓰는 걸까요? 서론이 길었으나 결론은 부탁이죠. 윌리엄 포크너 [소리와 분노]를 다뤄주셨으면 좋겠어요. 깊고 넓게 이야기를 다뤄주실 적임자는 빨간책방 뿐이니까요. 빨책, 윌리엄 포크너를 부탁해~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580 빨간책방 이동진 작가님 성대모사 첨부파일 크래프트지 2018.08.14 21
3579 잉글리쉬 페이션트 공개방송 리뷰 정영만 2018.08.12 32
3578 다혜 작가님의 복귀를 환영합니다. + 신임자 다혜 작가님 강연 공유 관련링크 김세원 2018.08.08 30
3577 저를 잠들게 해주는 빨간책방 이은정 2018.07.26 56
3576 커밍아웃한 모태 빨책러, 다혜작가님 컴백 환영글 남겨요 아베끄 2018.07.18 60
3575 제 하루에 너무나 큰 힘이 되는 이동진의 빨간 책방 김송희 2018.07.18 56
3574 빨간 책장 지키기 인기글첨부파일 전상규 2018.07.02 128
3573 빨책 재밌게 듣고 있습니다 중혁작가님 소설 도 해주시면좋을것같아요 인기글 이승영 2018.06.27 100
3572 빨책 잘 듣고 있어요! 강정은 2018.06.27 84
3571 제목은 어렵네요 인기글 김윤정 2018.06.18 144
3570 빨책 오프닝 시그널 BGM을 정말 정말 다운받고 싶어요 인기글 박혜욱 2018.06.10 280
열람중 윌리엄포크너를 원하며 인기글 김현남 2018.05.29 144
3568 <거의 모든 시간의 역사>를 듣고 나서 인기글 촌상춘수 2018.05.18 188
3567 달의 궁전과 함께한 행복한 시간 인기글 2018.05.14 159
3566 빨간책방 6주년 인기글 모든 게 재능 2018.05.02 248
3565 이런 글을 써도 될까 모르겠는데...키보드 문의드려요.  (1) 인기글 민현식 2018.04.30 308
3564 읽어주시길 바라는 책이 있습니다. 인기글 홍수미 2018.04.19 219
3563 세대를 이어주는 빨책을 말하다! 인기글 김서은 2018.04.08 271
3562 다음엔 더 잘 할게요~ 두근. 인기글 조경애 2018.04.08 329
3561 힘든 시간에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인기글 노서윤 2018.04.06 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