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이런 글을 써도 될까 모르겠는데...키보드 문의드려요.
작성자 : 민현식
등록일 : 2018.04.30
이걸 보실까 부터가 의문이라 사실 글이 잘 안써지긴 하는데. 어쩌겠습니까. 그래도 인사는 해야겠지요.

안녕하세요. 삼십후반인데 살짝 떨리네요.(남잡니다. 흠흠.) 사실 하나도 빨책을 하나도 안 빼놓고 들으면서 댓글 하나 써 본적이 없는지라...기분이 묘해요.

분명 목적은 그저 문의 글인데 그래도 제 시간을 많이 할애한 빨책에. 이동진 작가님께 글을 쓴다고 생각하니...


그렇네요. 쓸데없이 길어지는군요. 헛헛.

이메일과 쪽지에도 보냈는데 안 읽으실거 같아서 빨책에도 올립니다. 번거롭게하여 죄송할따름입니다.

날이 슬 더워지는 요즘 제가 키보드를 바꾸면 정기적으로 글을 쓰지 않을까 하는 헛되고 보람찬 망상에 빠져 기계식 키보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그 생각이 들자마자 떠오른게 이동진님이 기계식 키보드를 쓴다는 사실을 떠올렸습니다.

빨간책방 애청자로서 황정은 작가님이랑 같은 키보드를 쓰신다고 들었던 기억이 나더라구요.

그 모델이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이동진님의 선택이라면 저도 믿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고민의 무게를 슬 덜 수 있지 않을까. 슬쩍 무임승차 해볼까 생각 중이거든요. 사실 이동진님 빨간 책방 매주 듣고...주위에 전파도 하고(무려 2명) 완벽한 무임은 아니랍니다.(댓글은 안 다네요. ㅎㅎ;)

여기까지 읽으셨다고 한다면 그것조차도 귀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만 조금만 더 내주셔서 키보드 모델만 적어서 알려주셔도 전 정말 성은이 망극하여 오체분시가 되어도 좋...이건 오버네요.

감사합니다.

네이버 이메일이나 쪽지로 답주셔도 됩니다. 진짜로 답장은 그냥 키보드 모델만 적어주시면 됩니다.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부탁드려요.



사족. 청자수에 비해 굉장히 아늑한...포근한 공간이네요. 되려 좋습니다. 목적이 분명하게 가입하긴 했지만...그리고 이번 화에서 김중혁작가님과의 케미도 초창기로 돌아간듯 부드럽게 좋아서 듣기 정말 편했습니다.

좋은 팟캐스트(?) 항상 감사드립니다.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583 정채연 엔딩 vs 사쿠라 엔딩 새글 박성훈 2018.07.21 0
1582 與 "4대강 사업은 '국토농단' MB 대국민 사과해야" 새글 이형준 2018.07.21 0
1581 한국에서 치킨 수프를 시킨 영국인들.jpg 새글 이형준 2018.07.21 0
1580 [4K] 180623 오마이걸 (Oh My Girl) full ver [전체캠] / 광화문 광장 직캠 fan… 새글 김희선 2018.07.21 0
1579 한국보다 일본이 태풍의 피해가 더 큰 이유 새글 박성훈 2018.07.21 0
1578 열도의 고속열차 1등석 새글 박성훈 2018.07.21 0
1577 이용의 주요 부위로 막은 수비가 가져온 결과 .jpg 새글 이형준 2018.07.21 1
1576 헬스장 몸개그 새글 이형준 2018.07.21 1
1575 이다희 새글 김희선 2018.07.21 1
1574 그라비아 카케이 미와코의 묵직한 연기 새글 이형준 2018.07.21 1
1573 San E, 레이나 - 한 여름밤의 꿀 새글 김희선 2018.07.21 1
1572 신혼부부 생애 첫 집 마련때 취득세 50% 깎아준다 [기사] 새글 박성훈 2018.07.21 1
1571 박원순 젊은 시절.jpg 새글 김희선 2018.07.21 1
1570 파워포워드 낸시 새글 박성훈 2018.07.21 1
1569 개얼척 새글 이형준 2018.07.21 1
1568 메갈 시위대 정보는 알고싶지가 않네요 새글 이형준 2018.07.21 1
1567 임성미 폴댄스 및 벨리댄스.. 새글 김희선 2018.07.21 1
1566 강민경 새글 김희선 2018.07.21 1
1565 미이라 혹평이 많아서 기대안했는데 재미나게 봤어요   글쓴이 … 새글 이형준 2018.07.20 1
1564 소비자가 본 하반기 주택시장…'상승 vs 하락' 팽팽 [기사] 새글 박성훈 2018.07.2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