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사천 년
작성자 : 최재영
등록일 : 2017.09.02
빨간책방 '사피엔스' 편을 들은 후 도서관에 가서 그 책을 빌렸습니다. 책 중간에 사천 년 전 고대 메소포타미아 시대에 살던 한 학생이 점토판에 썼던 글이 인용되어 있었습니다. 이런 글이었습니다.



"나는 학교에 가서 자리에 앉았다. 선생이 내 점토판을 읽고 "빠뜨린 게 있잖아"라고 말했다.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책임자 중 한 명이 말했다. "어째서 내 허락도 없이 입을 벌렸느냐?"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규율을 담당한 선생이 말했다. "왜 내 허락도 없이 일어섰느냐?"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문지기가 말했다. "내 허락도 없이 어딜 나가느냐?"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맥주 항아리 관리자가 말했다. "어째서 내 허락도 없이 마셨지?"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수메르어 선생이 말했다. "어째서 아카드 말을 썼지?"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담임선생이 말했다. "너는 글씨가 악필이야!" 그는 나를 회초리로 때렸다."



저는 그 학생이 글을 꽤 잘쓰는 사람이었을거라고 추측했습니다. 저는 잠깐 책을 덮고 그 학생이 이 글을 쓰고 그것을 내가 읽게 되기까지의 과정을 상상해보았습니다.

사천 년 전 메소포타미아의 한 학생이 점토판에 글을 쓰고, 어떤 고고학자가 그 점토판을 발견하고, 어떤 언어학자는 그 점토판에 쓰여진 글을 현대어로 해독하고, 한 히브리어 작가가 그 해독된 글을 본인의 책에 인용하고, 그 히브리어 책은 영어로 번역되어 출판되고, 그 영어 책은 다시 한국어로 번역되어 한국에 출판되고, 그 출판된 책은 전국 각지의 도서관으로 보내지고, 한편 그 책은 빨간책방이라는 팟캐스트에 소개 되고, 나는 그 팟캐스트를 다운 받아서 듣고, 그 책이 비치된 도서관의 책장에서 그 책을 빼내어 대출하고, 마침내 나는 사천 년 전의 학생이 쓴 글을 읽게 되는...

이런 과정을 나름대로 상상하다보니 왠지 눈에 눈물이 차올랐습니다. 그 이유는 저도 알 수가 없었습니다.

빨책 게시판
청취 소감, 이동진 작가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등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041 '더 나은 세상'을 추천합니다. 장재혁 2018.01.18 10
1040 청취소감 다음엔 더 잘 쓸게요:) 김효영 2018.01.17 12
1039 흑임자님 환청 조경애 2018.01.12 49
1038 총균쇠 완독기념 31회 다시 듣기... 관련링크 김찬호 2017.12.31 61
1037 유튜브에는 이제 더 이상 업데이트가 안되나요?? 채나연 2017.12.30 66
1036 감사합니다. 빨간책방. 조현호 2017.12.24 84
1035 오늘 처음 들었어요 인기글 이정은 2017.12.21 101
1034 내가 산 책 듣고... 콩스탕스 2017.12.16 83
1033 2017 ♡ 인기글 정미영 2017.12.07 122
1032 연민이 극한에 다다르면 인기글 오란비 2017.10.06 269
1031 안녕하세요! 빨책 애청자 여고생입니당 인기글 강민지 2017.10.04 322
1030 2부는 언제 다 듣나요? 인기글관련링크 김찬호 2017.10.03 247
1029 어른이 되어 인기글 문연옥 2017.09.29 207
1028 9월 이다혜의 북클럽 - 에로티시즘과 공포: 금기의 방에서 생긴 일 인기글첨부파일 오은정 2017.09.21 247
1027 김애란 작가님 출연하신 비행운, 침묵의 미래 편 방송이요 인기글첨부파일관련링크 프란시스하 2017.09.20 311
1026 여기가 아니면 어디라도 인기글 오란비 2017.09.10 383
1025 빨책 아껴 듣다가 처음으로 글 남겨요 인기글 채나연 2017.09.10 266
열람중 사천 년 인기글 최재영 2017.09.02 292
1023 바깥은 여름, 기다렸어요. 인기글 멜로디 2017.08.31 307
1022 빨간책방 공개방송을 듣고:) 인기글 정은혜 2017.08.27 344